실시간뉴스
'수의계약 전 과정 공개'... 강남구, 10개 업체 중 6곳 ‘신규업체’
'수의계약 전 과정 공개'... 강남구, 10개 업체 중 6곳 ‘신규업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1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자체 최초로 수의계약 전 과정을 공개한 가운데 지난달 26일 기준 상반기 수의계약 업체 10곳 중 6곳은 신규업체가 계약을 따낸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상반기 수의계약 총 189개 계약업체 중 신규업체가 112개로 전체의 59.3%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의계약 모두 공개 홈페이지 화면
수의계약 모두 공개 홈페이지 화면

구는 지난 1월부터 발주계획부터 사업자 선정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구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으며 6월까지 389건의 발주계획이 공개돼 346개 업체가 제안서를 제출한 바 있다.

그동안 수의계약과 관련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업무 진행이 가능하지만, 특정 업체가 계약을 독점한다는 문제제기가 지속적으로 있어왔다.

이에 구는 지난해부터 불성실한 업체와의 재계약 방지 등을 위해 기본정보와 과업실적, 기술자 보유현황 등 566개 업체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했다.

이준택 재무과장은 “올해 상반기에만 신규 계약업체 비율이 절반을 넘고 타지자체의 벤치마킹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정책의 보완과 추진에 힘쓰고 있다”며 “종이 회계문서 전자화, 수의계약 전 과정 공개 등 변화와 혁신을 통해 ‘품격 강남’다운 투명한 행정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