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거주자우선주차’ 순환배정... 대기자 62.7% 감소 효과
강남구, ‘거주자우선주차’ 순환배정... 대기자 62.7% 감소 효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8.0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올해 거주자우선주차와 관련해 2년 순환배정 도입 등을 통해 대기자 62.7%를 감소하는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7월 1만5000여명이던 주차면 배정대기자가 지난달 5600여명으로 1년 만에 9400여명이 줄어든 셈이다.

앞서 구는 장기 대기자 적체 해소와 공평한 기회 제공을 위해 올해부터 거주자우선주차장 신규 배정자의 이용기간을 무제한에서 2년으로 제한했다.

강남구 대치동 거주자우선주차장
강남구 대치동 거주자우선주차장

이를 위해 지난해 8월부터 3개월 간 주소지 일치 여부 등 전수조사를 시행, 주차면 684면을 확보했다.

올해 3월부터 7월까지는 전용면(주거지․사업장 앞 주차면) 일제정비로 기존에 불합리하게 지정된 253면을 순환배정이 적용되는 일반면으로 전환했다.

7월 현재 구에서 운영 중인 거주자우선주차장의 규모는 총 7874면으로 이 중 일반면이 4631면(58.8%), 전용면이 3243면(41.2%)이다. 거주자우선주차장을 타 이용자와 공유한 사람에게는 재신청 시 가점을 준다.

신호진 주차관리과장은 “주차면 ‘함께쓰기(1+1)’와 ‘잠시주차제’ 등 주차난 해소를 위한 공유 행정을 적극 펼칠 것”이라며 “공간 공유를 통해 소통하고 나누는 ‘모두가 행복한 도시, 강남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