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금천구,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수립 용역 착수... 2020년 착공 목표
금천구,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수립 용역 착수... 2020년 착공 목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9.04.2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지난 23일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개발구상’ 수립 용역에 본격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는 금천구청역과 주변 철도부지에 대한 전체적인 세부계획(안)을 수립한다는 방침으로 역사 현대화사업과 주택 및 창업 공간 건립, 연탄공장 부지에 대한 개발 방향도 구체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위치도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위치도

‘금천구청역’은 주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금천의 관문시설임에도 1981년 건립 이후 40년 가까이 돼 역사시설이 노후됐다.

특히, 경부선 상부의 고압전류와 낡은 철조망 등 위험시설로 둘러싸여 주민들이 역사와 철도 횡단육교를 이용하는데 상당한 불편함을 겪어왔다.

이에 구는 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금천구청역사 복합개발’을 민선7기 핵심공약사업으로 정하고 지난해 11월 금천구, 코레일, LH 간 금천구청역 복합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는 등 개발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한편 이번 개발계획은 2단계로 나눠 먼저 1단계 계획에는 ‘역사 현대화사업’과 G밸리 내 젊은 층을 유도하기 위한 폐저유조 부지 활용 ‘주택 및 창업 공간’ 건립 등이 담길 예정이다.

2단계에서는 연탄공장 부지에 대한 개발방향을 구체화한다.

구는 올해 8월까지 개발구상 용역을 완료하고 2020년 착공하겠다는 목표다.

구 관계자는 “역사의 ‘안전 및 환경 개선’, ‘출입구 신설’, 경부선으로 단절된 ‘보행동선 연결’,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 및 창업공간 조성’ 등 세부 계획안을 주민들과 소통을 통해 조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유성훈 구청장은 “복합개발을 통해 주민들의 안전성과 편의성 강화는 물론 G밸리 배후도시로서의 기능 강화를 통해 일자리, 주거문제 등 사회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금천의 얼굴인 금천구청역을 금천의 새로운 상징으로 주민에게 환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