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진구 제1호 치매극복선도학교 ‘대원여고’...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광진구 제1호 치매극복선도학교 ‘대원여고’...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12.1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선갑) 제1호 치매극복 선도학교인 ‘대원여자고등학교’가 보건복지부에서 주최하는 ‘우수 치매파트너 및 치매극복선도단체’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그간 대원여고는 1~2학년 학생이 중심에 돼 치매전문자원봉사단인 ‘치매안심 서포터즈’로 활동해 오고 있다.

‘치매안심 서포터즈’는 지난 2013년 결성해 현재까지 147명이 참여해 캠페인을 통한 인식 개선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광진구 1호 치매극복선도학교 대원여고가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광진구 1호 치매극복선도학교 대원여고가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주로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층 치매환자를 위해 기저귀, 방수포 등의 물품을 직접 전달하는 역살을 하고 있다.

특히 치매를 가지고 있는 독거 및 부부 어르신 가정을 직접 방문하면서 산책 동행, 가정인지학습, 말벗서비스 등도 지원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를 위해 구도 치매안심 서포터즈의 역량 강화를 위해 해마다 치매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치매안심 서포터즈로 활동하고 있는 이유진 학생은 수상소감을 통해 “자원봉사시간을 채우려고 시작한 봉사활동이 이렇게 보람 있는 일인지 몰랐다”며 “오히려 봉사를 통해 제가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고, 학교를 졸업해도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통해 치매 어르신을 돕는 일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광진구도 지난 9월 치매극복의 날을 맞이해 치매관리 프로그램 부문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난 2009년부터 광진구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하며 치매 예방부터 조기검진, 사후 의료 서비스까지 통합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해 치매환자의 중증화 억제 및 사회적 비용을 경감하며 지역 주민의 치매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추진하고 있는 결과다.

특히 올해는 특화사업으로 중장년층 일자리 재능 프로그램인 ‘시니어인턴’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시니어인턴’은 운동, 음악, 미술 등 일정한 재능을 가진 시니어 인턴 10명을 채용해 치매환자 가정방문하거나 경로당, 동주민센터에서 자신이 가진 재능을 활용한 인지프로그램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앞으로도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치매 걱정 없는 건강한 광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