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금천구, ‘마을식당 엄마밥’ 운영..방학기간 아동·청소년 결식률 ↓
금천구, ‘마을식당 엄마밥’ 운영..방학기간 아동·청소년 결식률 ↓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8.07.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사회적경제 특구추진단이 방학기간 아동·청소년들의 결식률을 낮추기 위해 사회적경제 기업들과 함께 ‘마을식당 엄마밥’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마을식당 엄마밥’은 관내 복지 사각지대 결식 아동·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돌봄식당이다.

방학기간 중 식사제공으로 아동·청소년들의 건강과 균형적인 성장을 지원하고, 사회적경제기업과 지역사회가 함께 마을 안 돌봄 모델을 만들어가는 것을 운영목적으로 한다.

마을식당 엄마밥은 오는 23일부터 8월 17일까지 운영되며, 관내 11개 학교에 조식과 돌봄교실 중식을 제공하고 있는 사회적기업 ㈜이그린과 금천지역자활센터 등 지역사회의 지원으로 운영된다.

특구추진단은 학기 중 조식제공 아동·청소년들과 인근 지역 복지 사각지대 아침결식 학생들을 대상으로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며, 다양한 돌봄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