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다이어트 상식 알아도 바쁜 현대인은 실천하기 힘들다!
다이어트 상식 알아도 바쁜 현대인은 실천하기 힘들다!
  • 오지연 기자
  • 승인 2010.08.24 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 체내독소, 노폐물 제거 등 몸 속 다이어트도 병행
[한강타임즈]


 다이어트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은 노트를 펼치고 오늘의 음식을 주루룩 적는다. 그 옆에는 반드시 각 음식별 칼로리가 실과 바늘처럼 붙는다. 칼로리 계산하는 것은 이만저만한 일이 아니지만 이들은 “날씬해지겠다”는 각오로 이 까다로운 작업을 지속해나간다.그런데 이렇게 칼로리 계산에만 집중하는 사람들은 그 노력에도 불구하고 결실을 얻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사람들은 ‘아무리 노력해도 실패하는 다이어트’와 ‘아무리 노력해도 줄어들지 않는 허리 사이즈’를 반복하게 마련이다.그 비밀은 바로 당지수에 있다. 수십 년 동안 칼로리와 싸워왔지만 승리하지 못한 사람들이 진정 싸워야 할 대상은 바로 이 당지수다.

만약 감자와 고구마 중에서 오늘의 반찬을 선택하라면 당신을 어떤 것을 고를 것인가. 그 동안 칼로리를 열심히 계산한 사람들은 단박에 감자를 선택할 것이다. 감자가 고구마보다 열량이 낮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지수로 따져보면 감자보다 당지수가 낮은 고구마를 선택해야 한다. 비슷한 양을 먹는다면 칼로리보다 당지수가 비만에 더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당지수란 식사 후 혈당을 올리는 속도와 관계된 것으로 당지수가 높은 음식을 먹으면 혈당은 빠르게 올라가게 된다. 그러면 이를 제어하기 위한 인슐린이 과량 분비돼 혈당은 또 금세 떨어지게 되고 우리 몸은 허기를 느끼게 된다. 음식을 먹었지만 쉽게 배가 고파져 다시 음식을 찾게되는 것이다. 당지수가 높은 음식을 먹으면서 살을 빼기란 어려운 일이다.

반면 당지수가 낮은 음식은 섬유질이 많아 당이 서서히 올라가는 만큼 인슐린 분비도 적정하게 이루어진다. 따라서 공복감이 적고 혈당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맑은 정신을 유지할 수 있다. 또 인슐린 감도가 올라가 당뇨에 비만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 전문가는 “혼자 하는 다이어트는 열이면 열 실패한다”며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것을 권유한다. 아무리 당지수가 중요하다는 걸 인식하고 있어도 바쁜 현대인은 이것을 일일이 계산하면서 먹고 살 수 없기 때문이다. 친구와의 약속이나 술자리 한 번으로 그간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 단 옆에서 꼼꼼히 계산하고 조언해 줄 조력자가 있으면 성공 확률은 달라진다.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는 절대로 식사제한을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바탕으로 비만 원인에 따른 고객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올바른 식습관을 정립하고 보이지 않는 곳의 건강 위험 신호도 제거하는 것이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가 집중하는 부분이다.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따르면 전문가들로부터 지속적으로 몸 상태를 관리 받을 수 있어 잘못된 요법으로 헛수고를 하거나 건강을 해칠 위험을 없앨 수 있다. 또 체내 독소와 노폐물을 제거해 몸의 순환을 촉진하고 내장 지방이 쌓이는 것을 막는 등 전문가의 도움 없이는 혼자서 절대로 하기 힘든 몸 속 다이어트도 함께 병행한다.

출산 후 17kg 감량에 성공한 탤런트 이승연 씨는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는 효능을 입증 받은 다이어트 물질로 체질 개선을 해주는 프로그램”이라며 추천하고 있다.

실제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를 통해 한달간 15kg을 감량한 박지혜(24 대학생) 씨는 “혼자 다이어트 할 때는 주로 굶거나 운동을 했는데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따라 하루 세 끼를 모두 먹으면서 건강하게 살을 뺄 수 있었다”고 한다.

현재 경남 체지방 다이어트는 ‘100% 책임감량제’라는 원칙 아래 개인별, 체질별 맞춤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출산 이후의 여성을 위한 ‘몸짱 프로그램’, 부분감량을 위한 ‘라인 프로그램’, 직장 여성을 위한 스피드 감량 ‘쾌속 프로그램’, 중년여성을 위한 ‘나잇살다운 프로그램’, 청소년 비만을 위한 ‘튼튼 프로그램’ 등이다.

홈페이지 http://www.yoyonodiet.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