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소녀시대 팬들, 데뷔 3돌 맞아 전광판 축하메시지 쏜다
소녀시대 팬들, 데뷔 3돌 맞아 전광판 축하메시지 쏜다
  • 오지연기자
  • 승인 2010.08.04 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     ©한강타임즈
소녀시대 (태연,제시카,써니,티파니,효연,유리,수영,윤아,서현)의 팬들이 데뷔 3주년을 기념해 서울의 강북, 강남의 대형 전광판에 축하 메시지를 띄워 화제가 되고 있다.
소녀시대의 데뷔 기념일인 8월 5일 하루 동안 광화문 고려빌딩, 논현동 메트로빌딩의 전광판에서 직접 만든 축하 영상과 메시지를 각각 100회 이상 송출한다. 
2집 수록곡 런 데빌 런(Run Devil Run)의 이미지를 사용한 전광판 광고에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진출하는 소녀시대 데뷔 3주년을 축하합니다. S♡NE은 언제나 소녀시대를 응원합니다." 라는 자막으로 영원히 함께 하고 싶은 팬들의 마음을 담고 있다.
 최근 유료매체를 통한 팬들의 적극적인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 일방적인 지지에서 발전하여 연예인의 생일, 데뷔
   
▲ 한강마크
를 기념하기 위한 일간지 등의 지면광고에서 나아가, 옥외 버스광고, 전광판 광고와 인터넷 온라인 배너 광고 등 기업의 마케팅 활동이 무색할 만큼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고 있다.

이러한 경향은 연예인 팬덤(Fandom : 한 인물이나 분야를 열성적으로 좋아하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이었지만, 현재는 팬클럽을 대신하는 용어로도 많이 쓰이고 있다.)이
기존의 10대 학생층에서 넓은 연령대로 확대, 다양화 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현재의 팬덤은 일정 수준의 자금력과 사회경험으로 이전는 시도하지 않았던 다양한 영역에서 본인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광고대행사 애드와이의 홍승표이사는 “처음에는 소녀시대 팬들의 광고 제안에 다소 놀랐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소녀시대 팬이기도 하며, 한국에서 대표성을 가지는 그룹이기에 수익성을 떠나서 광고진행에 협의하였다. 이러한 팬클럽의 활동이 매우 흥미롭다.” 고 말했다.
2007년 8월 5일 데뷔한 소녀시대는 가요계의 불황기에도 꾸준히 성장해왔다. '다시 만난 세계', '소녀시대', 'Kissing you', 'Gee', '소원을 말해봐', 'Oh!', 'Run devil run' 등의 히트앨범으로 매년 판매고를 늘려가면서 2010년에는 상반기 앨범판매 1위를 차지했다. 국내에서는 각종 음원차트와 광고를 점령했고, 태국과 필리핀, 타이완 등 아시아차트까지 석권했다.
현재 일본 데뷔를 앞두고 있는 소녀시대는 한국의 여성그룹 중 최고의 관심을 받고 있다. 8월 25일 도쿄의 1만석 규모 아리아케 콜로세움에서 쇼케이스 무대를 시작으로,
9월 8일에는 일본 활동을 위한 첫 싱글앨범 지니(Genie)를 발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