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진구, 6억여원 부실채권 무상소각
광진구, 6억여원 부실채권 무상소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11.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기동)가 구민들이 장기 부실채권으로 인한 채권추심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약 5억9000여만원의 ‘부실채권 무상소각 사업’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채권 법정 소멸시효는 10년으로 법에 규정돼 있지만 최고, 가압류, 지급명령신청 등 다양한 사유로 연장되면서 채무자는 끝없는 채권추심에 시달리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이번 사업은 이같은 10년 이상 장기 부실채권을 무상으로 소각해 채무자의 빚을 탕감해주고 조속히 경제활동에 복귀시켜 자활의 계기를 만들어 주고자 마련됐다.

앞서 구는 소멸시효가 완성된 부실채권 확보를 위해 지난 4월 21일 지역 내 26개업체가 참석한 가운데 대부업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구는 소명시효가 완성된 부실채권 확보를 위해 26개 업체가 참여한 간담회를 실시하고 동참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구는 대부업체가 장기부실채권에 대한 무상기부를 통해 채무자의 고통을 덜어주고자 하는 사회적 공감대에 동참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에 대한 추심금지를 권고하는 서울시 가이드 라인을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구는 5월8일부터 8월26일까지 4개월여 동안 지역 내 대부업체 24개소를 대상으로 장기부실채권 현황조사를 실시한 결과 장기부실채권 보유현황은 2개업체 약 5억9000만원으로 조사돼 해당업체에 장기부실채권에 대한 무상기부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런 노력으로 구는 오는 6일 오후2시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지역 내 대부업체 2개업체 대표와 ‘장기부실채권 소각식’을 갖는다.

이날 소각될 부실채권 규모는 약 5억9000만원으로 총 6명 서민의 무거운 채무부담을 덜어 낼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청 지역경제과(450-7322)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도 구는 지역 내 대부업체 3개업체 대표와 장기부실채권 소각식을 가져 약 3억9000만원의 부실채권을 소각해 총 27명 서민이 도움을 받은 바 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이번 사업을 통해 구민의 소액 장기연체 채권을 소각해 신용회복을 돕고 사회복귀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채무에 시달리는 구민의 짐을 덜어주고 자활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실시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