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금천구, G밸리 패션지원센터 개관식 개최
금천구, G밸리 패션지원센터 개관식 개최
  • 김영준 기자
  • 승인 2017.09.2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금천구(구청장 차성수)는 오는 22일 가산동 현대아울렛 5층에서 ‘G밸리 패션지원센터’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G밸리 패션지원센터는 지역 의류 및 패션사업을 지원하고자 2014년 처음 개관해 운영하고 있었으나 예산 부족 등의 문제로 2016년 잠시 운영을 중단했다.

구는 협의 과정을 통해 2017년 3월 서울디자인재단 관리체제로 전환하는 ‘서울시-금천구-서울디자인재단’ 3자 협약을 맺게 됐다. 또, 2억95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센터 일부도 리모델링됐다.

주요 시설로는 패션쇼를 할 수 있는 ‘Round Runway’, 패션업체 제품을 전시하는 ‘상설전시관’, 의류제품들을 가상으로 체험하는 ‘가상피팅체험존’, 업체 홍보용 영상 등을 촬영할 수 있는 ‘Smart Studio’, 신제품 전시 및 패션산업 콘텐츠 VR 체험하는 ‘Hub Tree’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패션지원센터 올해 예산 규모는 총 9억 3,200만 원이다. 앞으로 지역브랜드 발굴, 육성을 위해 센터 내에서 다양한 미니 패션쇼를 개최하고 영상포토 스튜디오에서 홍보영상을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공동브랜드를 사용한 팝업스토어, 현대아울렛 쇼핑몰과 연계한 판매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 G밸리 패션지원센터는 영세한 패션 봉제 산업을 지원하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최첨단 기기를 이용한 디자인, 제품 생산 등 스마트 프로세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