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세종문화회관, 서울시오페라단 단장에 연출가 이경재 임명
세종문화회관, 서울시오페라단 단장에 연출가 이경재 임명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7.07.2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황인순 기자]재단법인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은 서울시오페라단 단장에 연출가 이경재(45)를 임명했다고 26일 밝혔다. 임기는 8월1일부터 2년이다.

이 신임 단장은 서울대학교에서 성악을 전공한 뒤 미국 인디애나 주립대학교 대학원에서 오페라 연출을 전공했다. 학교 오페라 극장의 상임 무대감독을 맡으며 모차르트의 작품부터 현대 오페라 외에도 발레 프로덕션과 뮤지컬 등 14편의 작품에 참여했다.

성균관대학교에서 공연예술학 박사를 수료한 이 신임 단장은 귀국 후 현재까지 약 16년 동안 서울시오페라단, 국립오페라단, 대구 오페라하우스, 부천문화재단, 대전예술의전당, 강동아트센터 등지와 국내 여러 대학의 프로덕션에서 수십여 편의 오페라 레퍼토리를 약 100여 회 이상 연출했다.

이경재 서울시오페라단 단장 (사진 = 세종문화회관 제공)

특히 서울시오페라단의 2008년 '라 트라비아타'는 이탈리아 주요 극장 중 하나인 트리에스테 베르디극장과 교류를 통해 현지에서도 선보였다. 2013년 8월부터 최근까지 매월 계속된 서울시오페라단의 '오페라 마티네' 상임 연출가로 활동해왔다.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를 비롯하여 10개 학교에 출강했다. 지난해 '예술의전당 예술대상'에서 연출상을 받았다.

세종문화회관은 "이경재 단장은 그동안 선보인 작품들을 통해 아카데믹하고 진실한 극의 해석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오페라 전문 연출가로서의 입지를 다져왔다"고 소개했다.

이 단장은 "서울시오페라단과 오랫동안 함께 일하며 단체의 발전을 위한 고민을 나눠왔고, 단체의 장단점에 대해 느낄 수 있었다"며 "이를 토대로 더욱 발전하는 서울시오페라단을 만들어 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오는 오는 11월 21~25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진행될 예정인 오페라 '코지 판 투테' 연출도 맡는다. 이는 2017년 세종문화회관 연간 시즌제 계획에 의해 올해 초 계획된 것이다.

한편 서울시오페라단은 세종문화회관 소속 예술단체로서 1985년 창단됐다. 초대 김신환 단장, 2대 오영인 단장, 3대 신경욱 단장, 4대 박세원 단장, 5대 이건용 단장이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