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립선비대증, 정확한 검진 및 조기 치료가 중요
전립선비대증, 정확한 검진 및 조기 치료가 중요
  • 한강타임즈
  • 승인 2016.12.2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소변 시 불편함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전립선비대증이란 말 그대로 전립선이 커지는 병이다. 전립선 전체가 커지는 것이 아닌, 요도주변의 특정부위가 커지는 것으로 요도압박 때문에 소변보기가 불편해진다.

요도압박으로 소변배출이 잘 안되면 방광에 영향을 줘 방광의 기능이 나빠지게 되며, 이 같이 요도주변의 전립선이 커지고 방광의 기능에 이상이 생겨 소변을 보기가 불편해지는 상태를 전립선비대증이라고 한다.

분당판교 그랜드 비뇨기과 이수형 원장.

전립선비대증의 원인은 아직 뚜렷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다른 만성 질환과 마찬가지로 여러 가지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중 가장 많이 알려진 원인으로 비뇨생식기관의 노화 ,남성호르몬의 영향 그 외 식습관을 들 수 있다.

전립선비대증은 40대 이후부터 서서히 시작돼 60대에는 60~70% 정도 나타나고, 70세가 되면 거의 모든 남성에서 나타날 정도로 매우 흔한 질환이다.

분당판교 그랜드 비뇨기과 이수형 원장은 “전립선비대증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하루 8~10회 이상 소변을 자주 보게 되는 빈뇨이며 소변줄기가 가늘고 끊기거나 잔뇨감, 야간에 소변을 보는 야간뇨 등이 나타난다면 전립선비대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립선비대증의 치료는 크게 약물치료와 수술적인 치료로 나뉜다.

약물치료는 증상 완화와 전립선 크기를 줄여줄 수 있는 효과가 있으나 최소 6개월 이상 장기적으로 복용해야 한다.

수술적 치료는 요도를 통해 들어가는 내시경을 이용해 시행한다. 때문에 전립선비대증 수술은 ‘경요도전립선절제술’로 불린다. 요도 안쪽 깊숙한 곳에서 전립선의 비대해진 조직을 완전히 절제해 몸 밖으로 꺼내게 되므로 수술을 하더라도 겉으로는 전혀 티가 나지 않게 된다.

특히, 약물치료에 효과 없거나 전립선 크기가 큰 경우 또는 반복적으로 요로감염, 혈뇨, 요폐 등이 발생하거나 방광 내 결석이 생기는 경우 및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아래요로증상과 잔뇨가 많이 남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이수형 원장은 “전립선비대증이 많이 발생하는 50대 이상의 중년남성에서 평소와 다른 소변 증상이 느껴지면 방치하지 말고 바로 비뇨기과를 찾아 정확한 검진을 받고, 조기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