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서점 120년’展, 7일 서울시민청서 개최
‘서울 서점 120년’展, 7일 서울시민청서 개최
  • 김슬아 기자
  • 승인 2016.11.0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점 120년 역사 한곳에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서울 서점의 역사를 짚어보는 전시가 개최된다.

서울시는 최초 근대서점인 회동서관 등 서점 역사를 볼 수 있는 '서울 서점 120년' 전시를 7~11일 5일간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 시민플라자에서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1897년에 문을 연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서점 고제홍서포(現 회동서관)과 간송 전형필 선생이 운영했던 한남서림, 문고판 발행의 초석이 된 삼중당 등을 볼 수 있다.

옛 책방을 고증해 시대별 베스트셀러를 꺼내 읽을 수 있도록 꾸며지며 낭독회와 작가와의 만남도 마련돼있다. 또한 옛 지도와 현재 지도를 비교하면서 특색 있는 동네 책방과 옛 서점 거리를 살펴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