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인터뷰] 배우 서현진 "사랑에 솔직한 '오해영' 같은 여자가 되고 싶어요"
[한강인터뷰] 배우 서현진 "사랑에 솔직한 '오해영' 같은 여자가 되고 싶어요"
  • 김슬아 기자
  • 승인 2016.06.30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서현진

[한강타임즈 김슬아 기자] 드라마 '또 오해영'으로 20~30대 여성의 연애감성을 건드리며 쉬운여자는 결코 매력없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 사랑에 솔직한 캐릭터 '오해영'을 맡은 배우 서현진은 지친 한주의 시작 월요병을 달래줬다.

드라마의 마지막 회는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했고 작품은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동안 서현진의 수식어로는 ‘또 오해영’이 따라붙을듯하다.

“사실 아직 오해영을 떠나보낸 게 실감이 안나요. 당분간 벗어나기 어려울 듯해요. 시청률이 잘 나오는게 이렇게 기분 좋은 일인지 몰랐어요. 오해영을 연기하면서 울고 웃었던 장면에서 시청자들이 함께 공감해주셔서 더욱 기뻐요. 이렇게 좋은 캐릭터, 좋은 작품을 만난 건 너무 감사할 뿐입니다”

점프 엔터테인먼트 제공

실연의 아픔을 술로 달래고 직장에선 매일 깨지며 집에선 골칫거리인 ‘오해영’은 지극히 평범한 이 시대 여성들의 현실적인 고민을 담아 많은 공감을 자아냈다.

”평범한 해영은 똑똑하고 ‘예쁜 오해영’과 항상 비교당하지만 매일매일 자신의 존재가치를 떨어뜨리지 않으려 노력해요. 보통의 여자인 저도 마찬가지예요. “난 여전히, 내가 애틋하고 잘 되길 바라요“라는 해영의 대사에 공감하며 장면 하나 하나 잘 전달하고 싶었어요”

해영은 도경(에릭)의 ‘보고싶다’는 한마디에 엄마아빠도 뿌리치며 달려나간다. 장소불문, 아슬아슬한 스킨쉽에 일부에서는 주책맞은 여자라고 표현하지만 사랑에 올인하는 적극적인 여성캐릭터임엔 분명하다.

“해영이는 자기가 무엇을 원하고 생각하는지 말하는 편인데 비해 저는 남자에게 내색도 잘 못하고 사랑을 기다리는 편이에요. 도경이를 너무 좋아하는 해영을 보면서 용기있게 좋아한다는 말을 해보고 싶었어요. 자신의 사랑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여자가 남녀 관계에 있어 더 좋아보여요. 저도 그런 사랑을 하고 싶습니다”

점프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밀크로 데뷔해 연기, 뮤지컬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며 꾸준히 달려왔지만 지금이 있기까지 그녀가 느낀 성장통도 분명 있었으리라.

“슬럼프에 대한 이야기는 남들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을 만큼 너무 아픈 이야기예요. 저는 힘든 시간이 지나가기 만을 바라며 버텼어요. 극복하지 못한 아픔이기에 여전히 그 시간이 마음속에 남아있지만 지금 다 잘돼서 좋고 연기를 업으로 삼고있다는 것에 항상 감사하고 있습니다. 행복해요”

오해영이란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내며 이번 드라마를 통해 '로코퀸'으로 입지를 다진 서현진은 향후 어떤 모습으로 우리에게 나타날지 기대된다.

“지금의 관심이 분에 넘치는 사랑이라는 걸 잘 알아요. 저는 이번 드라마로 특별히 입지가 달라진 건 없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크게 달라지지 않아도 좋아요.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아도 연기를 할땐 늘 즐거웠거든요. 앞으로도 계속 좋은 사람과 좋은 작품을 맡으며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해 연기하고 싶어요”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